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국립문화재연구소, 파주시와 ‘파주 육계토성’ 학술조사·연구 위한 업무협약 체결(7.30.)
작성부서 고고연구실
작성자 문화재청
보도일 2021년 08월 02일
조회수 313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7월 30일 오후 2시, 파주시(시장 최종환)와 ‘파주 육계토성(경기도기념물)’의 중장기 학술조사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파주시청에서 체결하였다.


적극행정의 하나로 진행한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에 있는 문화유산의 가치 증진과 보존관리체계 기반 강화를 위해 파주시에 있는 삼국 시대 중요 관방유적인 ‘육계토성’에 대한 학술조사연구와 보존관리·활용 분야의 유기적인 협업을 위한 취지다.
* 관방유적(關防遺蹟): 국경의 방비를 위하여 설치한 진(鎭)이나 보(堡), 성(城) 등의 군사적 목적의 시설
* 육계토성(六溪土城):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주월리의 임진강변 남안에 자리한 평지토성으로 4~5세기 백제 집터와 백제토기, 고구려 토기 등이 발견된 바 있음


협약의 주요 내용은 ▲ 육계토성 등 파주시의 문화재 보존·관리 등에 관한 학술조사·연구, ▲ 육계토성 등 문화재 학술조사연구의 원활한 업무추진을 위한 제반 업무지원·협력 등이다.

파주 육계토성은 조선 시대 문헌기록을 통해 옛 성터라는 것이 알려져 있으나 구체적으로 언제 누가 만들었는지는 학술적으로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육계토성에 대한 발굴조사는 1996년 임진강 유역 일대의 대홍수로 인한 긴급수습조사를 비롯해 최근까지 토성 내부의 일부 구간에서 간헐적으로 이루어진 바 있으며, 서울 풍납토성에서 보이는 집터, 백제토기, 고구려 토기 등이 발견되어 학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이후에 충분한 학술조사연구가 이어지지 않아 토성을 축조한 집단의 주체와 토성의 정확한 규모와 구조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것이 없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파주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파주 육계토성에 대한 중장기 학술조사를 단계적으로 추진하여 육계토성의 학술·역사적 가치를 밝히고, 이를 바탕으로 육계토성에 대한 보존‧정비와 활용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의 역사적 문화유산인 육계토성이 지역민들의 문화적 자긍심을 높이고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서 지역경제에 이바지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아울러, 고구려·백제·신라의 삼국이 서로 각축하였던 임진강과 한탄강 유역에 남겨진 삼국 시대 관방유적의 학술조사연구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크기변환]2021-07-30-파주 육계토성 중장기 학술조사를 위한 업무협약 10.jpg

<업무 협약식>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문화재연구소 고고연구실
권택장 연구관(☎042-860-9172), 홍밝음 연구사(☎042-860-918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