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고고학인력 육성을 위한 여름방학 발굴캠프 개최
작성부서 고고연구실
작성자 문화재청
보도일 2021년 06월 22일
조회수 244

- 국립문화재연구소 발굴현장 7곳에 고고학 전공 대학생 40명 초대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한국고고학회(회장 박순발)와 연계하여 발굴현장 교육·실습을 통한 고고학 인력 양성을 위한 ‘2021여름방학 발굴캠프’를 6월과 7월에 걸쳐 운영한다.


3주간 진행되는 2021학년도 여름방학 발굴캠프는 고고학 등 관련 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에서 조사 중인 발굴현장에서 교육과 실습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참여자들은 측량·제토에서부터 유물 수습, 기록과 복원에 이르기까지 발굴조사 과정 전반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의 참여 인원은 총 40명으로,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한국고고학회 주관으로 신청 받았으며, 총 104명이 신청해 2.6:1의 높은 경쟁률 속에서 총 40명이 선정되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소속의 4개 지방연구소들은 유적의 역사·학술 가치와 조사 규모·진척 상황에 따른 교육효과를 고려하여 참여자들을 7개 발굴현장에 분산 배치했다.


발굴현장은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경주 쪽샘지구 44호 적석목곽묘 발굴조사와 경주 월성 발굴조사, ▲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서울 풍납토성 복원지구 발굴조사와 인천 강화중성 발굴조사, ▲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익산 왕궁리 발굴조사, ▲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김해 봉황동 유적 발굴조사와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발굴조사 등 총 7곳이다.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발굴조사 실습 외에도 고고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참여할 수 있다. 학계와 발굴현장에서 오랜 경험을 쌓은 선배들과의 만남, 주요 유적 답사·견학뿐 아니라 문화재지리정보시스템 교육처럼 국립문화재연구소만이 제공할 수 있는 특색 있는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 발굴캠프에 대한 학생들의 호응이 컸던 만큼 앞으로도 문화재 인력 양성을 위한 관·학 연계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image01.jpg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발굴제도과 최재묵 사무관(☎042-481-4942) /
국립문화재연구소 고고연구실 강동석 연구관(☎042-860-9171)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