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국영문 동시 배포)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 사찰 주제로 온라인 해설
작성부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작성자 최문정
보도일 2021년 01월 25일
조회수 298

- 유튜브에서‘대담신라’개최해 궁금증 실시간 답변, 1.27. 오후 6시 30분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마주 앉아 나누는 신라 이야기'라는 뜻을 가진 ‘대담신라’ 프로그램을 오는 27일 오후 6시 30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 https://www.youtube.com/watch?v=BuTWxHZtINg&feature=youtu.be


  2018년에 시작된 대담신라는 저녁 시간, 차 한 잔과 함께 모여앉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의 연구자들이 신라 유물과 역사를 지역주민들에게 들려주고 질문에 대해 답을 들려주며 이야기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높은 호응을 얻어왔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방식을 적용하게 되면서 ‘랜선, 대담신라’라는 온라인 방식으로 변경해 진행되어 왔다.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이 진행하고, 조사현장의 담당자들이 문화재와 역사 이야기를 풀어내는 이번 행사는 온라인의 장점을 살려 실제로 보기 힘든 유물의 상세한 부분까지 확대 촬영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해 흥미를 더했다. 시청자들의 궁금증 해소는 질문에 즉답하는 방식으로 원래의 대담신라의 취지를 살리고자 하였다. ‘랜선, 대담신라’로의 전환은 경주지역을 넘어 신라문화에 관심이 있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하였으며, 150명 이상의 안정적인 구독자 층을 형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주제는 신라를 지킨 호국 사찰 ‘황룡사와 사천왕사’다. 대담의 내용은 ‘호국불교의 최전선 황룡사’, ‘신들이 노닐던 숲 신유림(神遊林)에 세워진 사천왕사’, ‘2020년 새로운 발견, 금동봉황장식열쇠’로 구성했다.


  기록에 전하는 황룡사와 사천왕사의 창건 이야기, 1970년대 조사한 황룡사지, 2000년대 조사한 사천왕사지의 발굴 이야기, 아울러 황룡사지와 사천왕사지에서 출토된 불교문화재 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로 대담이 펼쳐진다. 특히, 작년 연말 처음 공개해 언론에서도 큰 화제가 되었던 황룡사지 출토 금동봉황장식 자물쇠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꼼꼼하게 살펴볼 기회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대담 진행 중 『덕업일신 망라사방』, 『경주 남산의 불적_어제와 오늘』 등의 책을 소개하고 참여자 중 일부를 선정해 증정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랜선, 대담신라’를 통해 문화유산에 대한 국민의 관심에 발 빠르게 부응하고자 하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학술대회 온라인 중계, 발굴조사 현장 실시간 공개 지원 등 다양한 형태의 비대면 소통 창구를 제공할 계획이다.

 


Online Explanations of Silla Temples by Research Team Leaders
- ‘Daedam Silla’ on YouTube Channel and Q&A in real-time, January 27th at 6.30 p.m., 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the GNRICH, Director Lee Jong-Hoon) runs a program, ‘Daedam Silla’
meaning ‘sitting down and talking about stories of Silla face to face.’ The ‘Daedam Silla’
will be live-streamed on the GNRICH YouTube channel on January 27th at 6.30. p.m.
*The GNRICH YouTube channel: https://www.youtube.com/channel/UCyvYCBA2aJFa8hIdIpur82Q

The Daedam Silla, which launched in 2018, gathered residents together in the evening with
a cup of tea, and research team leaders at the GNRICH told them about Silla artifacts and
history and answered residents’ questions. In this way, the program has received an
excellent response.Since last year, it has been changing to an online called ‘LAN line,
Daedam Silla’ as it applied an untact method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vid-19.

Lee Jong-Hoon, the Directorof the GNRICH, hosts the program, and researchers in charge
of the excavation research tell cultural and historical stories. The program enhances the
interest by taking a close-up of artifacts that are hard to see in real, taking advantage of
online. In a way to solve audiences’ curiosity promptly, the Daedam Silla tries to keep their
purpose. Changing it to ‘LAN line, Daedam Sill’ allows anyone interested in Silla culture
beyond the Gyeongju area could participate and now have a stable subscribers base of more
than 150 people.

The theme is patriotic temples ‘Hwangnyongsa Temple and Sacheonwangsa Temple’
where they defended their fatherland, Silla.The talk consists of ‘the Hwangnyongsa
Temple,
the forefront of the state-protected Buddhism’, ‘Sacheonwangsa Temple, built in Sinyurim,
a forest where the gods rested and socialized’, and ‘the new discovery in 2020, the
gilt-bronze key with phoenix decoration.’


In this contents, the talk will present various stories including the story of the founding of
the Hwangnyongsa Temple and Sacheonwangsa Temple in the records, the stories of the
Hwangnyongsa Temple site excavated in the 1970s and Sacheonwangsa Temple excavated
in the 2000s, and the stories of Buddhist culture unearthed at the Hwangnyongsa Temple
and Sacheonwangsa Temple. In particular, the talk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take a
closer look at the gilt-bronze key with phoenix decoration excavated at the Hwangnyongsa
Temple site, which was first revealed and became a hot topicin the media at the end of last
year. Furthermore, books such as 『Deokeopilsin Mangrasabang_The great achievements
are renewed day by day, it covers all over the world』and 『Gyeongju Namsaneui
Buljeok_Eojeiwa oneol_the Buddhist sites of Namsan Mt. in Gyeongju_Yesterday and
Today』will be introduced during the talk, and some of the participants will be selected
and presented.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aims to respond quickly to the public’s interest in cultural heritage
through ‘LAN line, Daedam Silla.’ Moreover, the GNRICH will plan to provide an untact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through various ways such as live-streaming the academic
conferences and disclosing the excavation site for preventing the spread of covid-19.

 

 

 

<안내 홍보물>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박성진 연구관(☎054-777-8805), 최문정 연구사(☎054-777-6390)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