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고고학자와 함께 하는 풍납토성 발굴 현장 체험(10.5.~14, 목~토요일)
작성부서 국립서울문화유산연구소 보도일 2023년 08월 24일
작성자 학예연구실 조회수 6075

초등 고학년과 가족 대상 『백제왕성, 풍납토성으로 떠나요!』 / 8.28.(월) 오전 9시부터 선착순 모집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서울문화재연구소(소장 김지연)는 풍납토성 서성벽 발굴조사 성과를 국민들에게 친숙하게 소개하기 위한 문화유산 교육 프로그램 『백제왕성, 풍납토성으로 떠나요!』를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총 12회에 걸쳐 운영한다. 대상은 초등학교 4~6학년 학급 단체(목~금요일 일정)와 초등학교 4~6학년을 동반한 가족들(토요일 일정)이다.
* 10.5.(목)~7.(토) 10시, 14시 / 10.12.(목)~14.(토) 10시, 14시(각 회당 60분~90분)

풍납토성은 판축기법을 이용하여 흙을 켜켜이 쌓아 만든 백제의 토성으로, 국립서울문화재연구소는 2017년부터 풍납토성 서성벽 복원지구 발굴조사를 통해 서성벽의 잔존양상, 축조방법, 성벽 진행방향 등을 밝힐 수 있는 다양한 자료를 축적해왔다.

서성벽 발굴현장에서는 왕성을 축조하기 위해 사용된 판축구조물과 판괴 등의 한성기 토목기술부터 백제 사람들의 이동경로를 짐작해 볼 수 있는 성 내부의 도로, 한강과 연결하는 성문 등 다양한 발굴성과까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 판축(板築)과 판축구조물: 판축은 판축구조물이라 부르는 방형의 틀을 짠 후 틀 안에 일정한 두께의 물성이 다른 흙을 교대로 쌓아 올려 다진 것을 말함.
* 판괴(版塊): 쌓아 올린 흙 한 덩어리. 완성된 판괴의 앞뒤와 좌우에 판괴를 계속 붙여 나가면 성벽이 완성됨

이번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풍납토성 서성벽 복원지구 발굴조사 현장을 고고학 전문가와 함께 둘러보면서 ▲ 서성벽 발굴조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 성벽 축성 시 사용됐던 판축구조물을 직접 볼 수 있으며, ▲ 고고학 분야의 진로 체험도 함께 할 수 있다.

특히 국립서울문화재연구소에서는 프로그램에 대한 참가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직접 제작한 익힘책(워크북)과 교사용 교안을 함께 배포한다. 익힘책은 풍납토성과 관련된 사전학습, 현장학습, 사후학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교사용 교안은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하기 전 사전학습을 진행할 수 있도록 신청한 학교에 한해 배포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각 회당 20명씩 사전 신청을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프로그램 운영 기간 중 목~금요일은 초등학교 4~6학년 학급이 단체로 참여할 수 있으며, 토요일은 4~6학년 학생을 동반한 가족이 참여 가능하다. 사전 신청은 8월 28일(월) 오전 9시부터 9월 8일(금) 오후 5시까지 국립서울문화재연구소 누리집(https://www.nrich.go.kr/seoul/index.do)에서 현장체험학습 안내글에 첨부된 양식을 작성하여 신청할 수 있다. 선정 결과는 9월 20일(수) 오후 2시 이후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번 프로그램은 풍납토성 서성벽의 발굴조사 성과를 친숙하게 소개할뿐만 아니라 고고학자들이 하는 일을 생생하게 체험하고, 어렵게만 느껴졌던 풍납토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서울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발굴조사 성과를 국민과 지속적으로 공유하여 찬란했던 한성기 백제의 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의 장을 마련할 것이다.

0823_모집글_페이지_1.jpg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