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국립나주박물관 <두전사의 만남> 특별전 공동 개최
작성부서 국립나주문화유산연구소 보도일 2022년 04월 25일
작성자 오한성 조회수 453

- 고흥 야막 고분·신안 배널리 고분 출토 갑주의 복원과 연구성과 공개/5.3.~7.3. 국립나주박물관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은석)와 국립나주박물관(관장 은화수)은 공동으로 기획특별전 <두 전사의 만남>을 2022년 5월 3일부터 7월 3일까지 국립나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기획특별전 <두 전사의 만남>은 고흥 야막 고분과 신안 배널리 고분에서 출토된 갑주(甲胄, 투구와 갑옷을 일컫는 말)의 복원과정과 갑주 복원품, 그리고 조사 연구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1부 ‘바닷가에서 만난 전사’는 고흥 야막 고분과 신안 배널리 고분에서 출토된 갑주를 중심으로 함께 출토된 무기류, 거울, 옥 등을 전시한다. 단순히 출토 유물을 전시하는데 그치지 않고 발굴조사의 성과를 세세하게 설명하여 관람객이 전시된 문화유산을 심도 있게 살펴보고 발굴조사 맥락까지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2부 ‘학자와 장인의 만남’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가 원형복원한 고흥 야막 고분 출토 갑주와 국립나주박물관이 원형복원한 신안 배널리 고분 출토 갑주의 여러 조사 연구성과와 복원과정을 소개한다. 전시공간에서는 두 갑주의 기존 고고학적 조사 연구성과와 복원과정에서의 보존과학적 조사 성과를 여러 시각 자료와 함께 보여준다. 이외에도 실제 복원과정에서 사용된 도구와 완벽한 복원을 위해 중간과정에서 사용되었던 종이갑옷, 알루미늄 갑옷, 갑옷 틀 등도 함께 전시하여 관람객이 복원을 진행했던 작업공간에 들어선 느낌을 받도록 하였다.


3부 ‘만남: 마주한 두 전사’는 원형복원하여 재현한 두 갑주를 전시하고 있다. 조사 연구성과와 복원과정을 거쳐 완성된 두 갑주를 관람객이 온전히 마주할 수 있도록 설명을 최소화 하였으며, 관람객이 단순히 역사 문화유산의 재현이 아닌 하나의 공예품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외에 발굴현장을 드론으로 항공 촬영한 영상을 비롯하여 1부와 2부 사이에 전시의 이해를 돕는 영상들과 체험활동 공간 등도 마련하였다.


또한, 갑주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별도의 체험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 먼저 전시현장에서는 배부된 활동지를 통해 관람객들이 갑주의 모습을 꾸밀 수 있는 현장체험을 준비하였고, 온라인에서는 ‘두 전사의 만남’이라는 주제의 가족대상 교육을 진행한다. 온라인 체험프로그램 신청은 국립나주박물관 누리집(https://naju.museum.go.kr) ‘교육·행사→교육프로그램→가족’에서 신청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전시가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지역 문화유산 보존과 조사, 그리고 지역민 문화유산 향유기회 확대를 위해 꾸준한 협업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국립나주박물관 <두전사의 만남> 특별전 공동 개최

<안내 홍보물>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국가유산청 담당자 :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2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