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완주군 일대 선사·고대 문화유적 학술발굴 조사
작성부서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보도일 2022년 03월 10일
작성자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조회수 1188

- 완주 갈동유적·완주 상운리 원상운 고분군 3월부터 조사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재은)는 전북지역 마한문화의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전라북도 완주군에 자리한 선사·고대 시대 중요 문화유적 2개소를 대상으로 발굴조사에 착수한다.


완주군은 만경강유역권에 자리한 다양한 문화유적이 밀집된 지역으로 다수의 청동유물이 출토된 완주 갈동유적·신풍유적 등과 다수의 분구묘가 밀집 분포하는 완주 상운리유적·수계리 유적 등을 통해 전북 마한문화의 핵심지역 중 하나로 평가받는 곳이다.
* 분구묘(墳丘墓): 봉분을 먼저 만들고 매장시설을 나중에 만드는 무덤, 가장자리에 도랑을 두른 특징이 있음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이들 중요유적 중 초기철기 시대에 해당하는 완주 갈동유적을 통해 마한문화의 성립기반을 살펴보고, 원삼국~삼국 시대에 해당하는 완주 상운리 원상운 고분군을 통해 마한문화의 전개과정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자 올해 시굴조사와 발굴조사를 한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