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강우방의 눈,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 개최
작성부서 미술문화재연구실
작성자 문화재청
보도일 2020년 01월 08일
조회수 257

- 국립문화재연구소ㆍ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 공동 주최 / 1.9.~20. 인사아트센터 -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와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원장 강우방)은 오는 9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인사아트센터(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에서 <강우방의 눈,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을 공동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미술사학자 강우방이 40여 년 간 촬영한 7만여 점의 사진을 지난해 11월 국립문화재연구소 기록관에 기증한 것을 계기로 마련되었으며, 국민에게 문화유산 기록보관의 중요성을 알리고 미술사 연구에서 사진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기획되었다.




  전시는 2부로 나뉘어 구성된다. 먼저, ▲ 1부에서는 강우방이 40여 년 동안 찍은 7만여 점의 사진 작품 중 회화‧조각‧건축‧공예‧자연과 조형 등 모두 다섯 영역으로 나눠 분야별로 500여 점을 선별해 영상으로 보여 준다. 전시작들은 작가가 험난한 자연환경을 뚫고 어렵게 포착한 사찰건축과 탑, 불상 등을 찍은 것들이다.




  ‘풍토가 미술양식을 결정한다’는 작가의 확신이 담긴 사진 속에는 작가가 직접 체험하고 이해하려 한 삼국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의 문화유산들이 고스란히 담겼다. 또한, 작가가 서양미술을 연구하게 된 과정에서 찍은 해외 문화유산 사진들도 공개된다.




  ▲ 2부에서는 미술사학자로서의 강우방이 이뤄온 독자적인 연구 성과를 조명한다. 전시에서는 고구려 고분벽화를 비롯한 우리나라 작품들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그려진 ‘천국의 문’에 이르기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는 다양한 작품을 살펴보며 강우방의 조형언어 해석법인 ‘영기화생론(靈氣化生論)을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이외에 작가의 카메라와 실측도면, 기록물 그리고 저서 30여 권도 함께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조형언어를 해독하고자하는 미술사학자의 실증적인 연구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사진과 함께 문화유산의 옛 모습들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자리가 될 것이다.




  관심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042-860-9192)와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02-363-1114)으로 문의하면 된다.




NEWS_2020010801.jpg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문화재연구소 미술문화재연구실  
  정창운 연구관(☎042-860-919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