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표조사

지표조사 상세
유적명 경주일원지정문화재 수해현장
시대 조사기간 1998
소재지 경주시 일원 지정사항
저작권자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이용범위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1998년 9월 30일 제9호 태풍 「예니」의 영향으로 400mm 내외의 집중호우가 발생, 경주 곳곳이 침수되거나 훼손되는 피해가 속출하였다. 따라서 문화유적에 대한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경주시로부터 고분공원(대릉원)의 고분들과 포석정 주변 및 월성 등이 훼손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현장 조사를 실시하였다.

포석정 : 담장 상부 기와가 약 9m 유실되었으며 경역 내 토사유입 및 바닥이 일부 유실되었고 진입로 북편 경사면이 약 20m 유실되었다.
월성 : 월성 남면의 성벽 3곳이 3~5m 너비로 사태가 나는 피해를 입었다.
천마총 : 복원·전시되어 있는 목곽 내부에는 물과 뻘로 복제 유물이 잠겨 있어 물을 퍼 내고 우리 연구소 보존과학연구실에서 긴급지원으로 내부 습기를 제거하였다.
황남대총 : 남분 봉토 남동측면에는 정상부 5~6m 아래 지점에서 잔디가 유실되고 흙과 자갈이 드러났다. 훼손 범위는 상하길이 18m, 폭 13m, 깊이 0.6~0.8m의 골이 파였다.
미추왕릉 : 봉분 북동측면에는 정상부 1/3되는 지점에서 봉분 바닥까지 골이 파였다. 훼손 범위는 상하길이 19m, 폭 8m, 깊이 1.5m의 이등변삼각형 모양으로 상부가 하부보다 깊게 파였다.

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